Letter from Taesung

 
 
KakaoTalk_2019-01-03-00-27-49_Photo_47.jpeg

참여했던 두번째 시즌이 끝난지 2주쯤 지났을까. 앨린에게 문득 연락이 왔다. 두가지 제안이 있다고 했다. 하나는 술을 마시자는 것, 하나는 술을 주제로 한 살롱을 해보는 게 어떻냐는 것이었다. 술은 달고 사니까 첫번째 제안에는 언제나 오케이였지만, 두번째 제안에는 음, 걱정이 앞섰다.

내가 술을 전문으로 하는 업에 있는 것이 아니라 그냥 좋아하는 마음만 있는 덕후였기 때문에 각을 잡고 누구에게 알려주는 시간을 갖자는 제안은 무척이나 무겁게 다가왔다. 해보고 싶다는 마음이 앞서서 제안에 “아 좋죠!” 라고 후딱 대답은 해버렸지만 머릿속은 무척이나 복잡했다.

어떤 술을 소개할까 고민이 많았다. 예산적인 문제도 있긴 했지만, 결정적으로 중요한 건 사람들이 ‘이걸 좋아할까’에 대한 문제였다. 술의 매력에 대해 확신과 믿음이 있기는 했지만, 그것을 직접적으로 확인하는 자리는 처음이라 떨리기도 했다. 그래서 친한 바텐더들과 이런 저런 얘기도 하고 조언도 많이 구했다. 그러면서 공부도 많이 했다. 이걸 어떻게 깔끔하고 쉽게 설명할 수 있을까 생각하며 스크립트도 적었다.

하지만 정작 살롱이 시작이 되고 나서는 뭔가 일사천리였다. ‘들으려는 열린 사람과 많이 나누려고 열심인 사람.’ 둘은 참 궁합이 좋았다. 내가 술의 매력에 대해 운을 떼고 어떤 것을 이야기하면 그것에 대한 질문이 나오고 그것에 답을 하고, 그렇게 주고 받는 과정이 무척이나 자연스러웠다. 위스키란 윤활유가 들어가서 그런지, 수다를 떨듯 자연스럽게 살롱이 흘러갔다. 예정된 두시간을 넘어 거의 세네시간 동안 시간 지나가는지도 모른채 정신없이 이야기를 나눴다.

살롱이 끝난 후에 집에 돌아왔는데도 난 여전히 말이 참 많았다. 기분이 한껏 좋아진 채로 신이 가라앉지 않아서, 꽤나 오랫동안 가족에게 자랑을 했던 것 같다. 사람들의 순수한 호기심에 너무 좋았다는 말을 몇번이나 단어를 바꿔가며 이야기했다.

사실 나는 주류업계 쪽에서 일을 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 술이 가지고 있는 맛과 향, 그리고 술이 만들어주는 일상의 풍요로움을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주고 싶다. 그렇지만 가끔 내 안에 술에 대한 믿음이 흔들릴 때가 있다. 나만 이런 것을 좋아하는 것은 아닐까. 술의 맛과 향들을 과대평가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이것을 직업으로 삼아도 될까.

그럴때마다 ‘아 그래, 이게 내 길이지.’ 라는 생각이 들어 마음을 다잡게 되는 순간이 있는데, 취향관에서의 살롱이 내게는 그런 순간이었다. 위스키와 칵테일을 마시며 멤버들이 즐거워하고 새로운 맛과 향에 놀라워하는 것을 보면서, ‘아 이게 내가 갈 길이 맞구나’ 싶었다. 분명한, 소중한 시간이었다.

- 술을 좋아하는 덕후이자 술쟁이, 태성

 

(시즌2 멤버 태성님과 함께 한 음주살롱 ‘취향의 주(酒)류’는 이렇게 진행되었어요.)

음주살롱 ‘취향의 주(酒)류’

장소 : 1층 BAR

호스트 : 태성님
술을 좋아하는 덕후이자 술쟁이입니다. 덕업일체의 꿈을 이루고자 성덕의 길을 정진하고 있습니다. 모두를 술의 세계로 입덕시키고 싶습니다.

술은 참 재밌습니다. 술맛도 재밌고 술이 만들어진 내용들도 참 재밌습니다. 소주도 좋고 맥주도 좋지만, 복잡하고 더 재미있는 술들이 많이 있습니다. 이번엔 위스키와 칵테일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려고 합니다.

위스키는 조금 독할 수도 있지만, 아주 달콤하고 부드럽고 때때론 아주 날카롭고 거칩니다. 마셔보면 ‘오 이거 안되는데... 위험한 취민데...’ 싶은 마음이 들꺼예요.

그리고 달달하기만 했던 기억 속 칵테일이 아니라, 맛은 독특하지만 칵테일 역사에 기본이 되는 술들을 만나 봅니다. 한번 빠져버리면 저만큼이나 자주 바를 찾게될지도 모릅니다.

음주살롱 ‘취향의 주류’ 살롱은 총 2회차로 진행될 예정입니다. ( 11/9, 11/25 ) 각각 다른 내용으로 진행될 예정이며, 중복되는 내용이 별로 없기 때문에 한 회차만 들으셔도 무방합니다.

11월 9일 (20:00-22:00) - 위스키

양주하면 위스키가 떠오르고, 위스키가 뭔지도 압니다. 발렌타인, 조니워커 등등 마셔본 적도 있습니다. 하지만 뭐가 앞에 붙기 시작하면 참 복잡해집니다. 싱글 몰트 위스키, 스카치 위스키, 블랜디드 위스키, 버번 위스키 등등 뭐가 이렇게 많은 걸까요. 다같이 조금씩 마셔보면서 정리해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11월 25일 (18:00-20:00) - 칵테일

대학가 어두침침한 바에서조차 메뉴판 속 칵테일은 종류가 너무 많습니다. 대부분 생전 들어본 적도 없는 칵테일들이고 이름들은 왜 이렇게 다 요상한지 싶습니다. 칵테일의 재료들과 아주 기본적인 칵테일들을 몇잔 마셔보며 크게 크게 분류를 해보고, 취향에 맞는 ‘내 술’ 찾는 시간을 가져봅니다. 


 
Alin 앨린